메뉴를 건너 뛰고 페이지 본문으로 이동하기
본문으로 바로가기
  •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

건강상식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카카오톡 공유
  • 카카오톡 공유
제목 [건강뉴스]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, 예방수칙 준수 당부
담당부서 감염병관리팀
작성일 2019-06-10
파일 [6.5.보도참고자료]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, 예방수칙 준수 당부.pdf 바로보기

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, 예방수칙 준수 당부


 ◇ 2019년 6월 4일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 발생(57세(남), 서울 거주)


 ◇ 어패류 익혀먹기, 바닷물 접촉주의(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), 어패류 5℃ 이하 저온보관 및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

 

     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 당부


   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은경)는 올해 6월 4일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 환자가 확인되어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

 

       당부하였다.


     ○ 환자는 당뇨병을 기저질환으로 앓고 있으며, 현재는 항생제 치료로 패혈증은 회복된 상태이며, 환자의 위험요인 노출력 등에 대한

 

        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.


     ○ 비브리오패혈증간 질환자, 알콜중독자,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, 치사율이 50%까지

 

         높아지기 때문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

 

          * 2018년 비브리오패혈증 발생현황: 환자 47명, 사망자 20명


   □ 비브리오패혈증매년 6월~10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하여,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,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

 

        바닷물 접촉에 의해 감염된다.


     ○ 올해 1월 전남 영광군 법성포구, 함평군 월천포구 및 제주시 산지천 해수에서 첫 번째 비브리오 패혈균이 분리된 후 울산, 여수, 통영,

 

         제주 해수에서도 검출되고 있는 바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.


   □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일상생활 또는 어패류 관리나 조리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

 

       준수하고, 특히, 만성 간 질환자, 당뇨병, 알콜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할 것을

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당부하였다.


<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>


  ◇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.


  ◇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다.


  ◇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아래와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.


   ○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.


   ○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한다.


       * 어패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동안 더 끓이고,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이상 더 요리해야 함


   ○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.


   ○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,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.


   ○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.

 

<붙임>


1. 비브리오패혈증 개요


2. 비브리오패혈증 신고현황


3. 질의응답


4.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포스터


5. 비브리오패혈증 예방 카드뉴스

목록가기 버튼
  • 담당부서 : 감염병관리팀
  • 연락처 : 02-330-1806
  •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  • 여러분들의 의견을 남겨주세요.

     확인